아다치 선생님의 97년작..인 듯 한데 이제야 들어온 이유를 왠지 알 것 같은;;; <진베>를 봤다. 아다치 선생 특유의 어른스러운 깔끔한 묘사야 언제 봐도 훌륭하지만 소재가 한국사람 정서에는 맞지 아니할 종류의 것이어서야.;;; 어쨌거나 보다 보니 여주인공인 미쿠의 대사 하나가 눈에 착 달라붙었다.

"게다가 나는 골키퍼를 좋아하거든 ...
이기는 것보다 지지 않는 것의 소중함을 가르쳐주는 포지션."

자본주의 사회가 얼마나 팍팍한가에 대해 이론적으로 설명할 수 있는 분이 차고도 넘치는 관계로 나같은 일자무식이 떠들 수 있는 건 체감상 팍팍하더란 정도의 이야기일 것이다. 어린 마음에도 소름돋게 무서웠던 "사람들이 기억하는 건 1등 뿐이다"라던 광고, 전 국민의 프로화, 잠꾸러기 없는 나라 우리나라 좋은 나라, 최고가 되어라, 1등이 되어라, 이겨야 한다, 위너 테익스 올.

금주의 아이실드 연재분에 잠깐 언급된 그대로, 1등은 선택받은 한 명 뿐이고, 나머지 사람들은 상대적으로 패배자같은 위치가 될 수밖에 없다. 1등이 없어야 한다거나 가장 좋은 보상을 받으면 안 된다는 게 아니다. 정신머리 똑바로 박힌 1등은 인류를 도탄에서 건져내고 그 재능으로 수억명을 먹여 살리니까 당연히 한 만큼은 받아야지. 하지만 그 사람 혼자서 세상을 움직이는 게 아니란 거다. 나는 자기 일을 다 했지만 1등이 아닌 이들의 공적을 싸그리 무시할 때의 위너 테익스 올이 굉장히 싫다.

이긴다는 건 싸움의 결과다. 중간과정에 무엇을 어떻게 했든 이겼다는 결과를 얻으면 인정되는 것이다. 그것은 물론 훌륭하다. 도덕적인 평가 이전에, 목적한 것을 위해 애쓰고 희생한 것을 결국 이룩했다는 데선 훌륭한 것이다. 최소의 투자로 최대의 이윤을 남기는 것이 금과옥조인 자본주의 논리 하에서는 가치평가를 최대한 배제해서라도 가장 효율적으로 결과를 쟁취하고 싶어질 수밖에 없다. 고리타분하게 목적이 수단을 정당화할 수 없다느니, '이기는 것'보다 중요한 게 있다느니 같은 소리를 하면 패배자의 변명처럼 들릴지도 모를 노릇이다. 시간은 없고, 세상은 너무 커졌고, 이것저것 따지다 보면 결국 가장 객관적으로 어떤 성취의 가치를 판단할 수 있는 건 결과니까. 어쨌거나 사람이란 자신과 상관없는 이의 '사정'같은 걸 헤아릴만큼 너그로운 품성을 가진 동물은 아니니 말이다.

그럼에도 나는 이기는 것을 추구하기보단 지지 않는 것을 추구할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고, 그렇게 살고 싶다. 물론 이기는 편이 좋겠지. 얻는 게 보다 많으니까. 또 이기는 것과 지지 않는 것은 양립 불가능한 건 아니기도 하다. 그러니까 이기기 위해 노력해야 할 땐 노력할 것이다. 하지만 승부에서 이기지 못하더라도 진심으로 웃을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 남의 눈에 보이는 게 큰 '결과'에는 못 미치더라도, 나 자신이 세운 어떤 소중한 선, 가령 최선을 다한다, 다른 이를 해치지 않는다 같은 규칙은 지킴으로써 지지 않았다고- 스스로에게 만족할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

치열하게 살아가는 사람은 이기지는 못해도 지지 않을 수는 있다. 여기엔 '1등'이 없다. 자신에게 만족하고 자신에게 자랑스러워 할 수 있는 긍지있는 사람들이 있을 뿐. 나는 긍지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 긍지있는 사람으로 살아가는 게 이기는 것보다 몇 배는 어렵겠지만.


그러고 보면, 아다치 선생님의 작품은 대박을 치든 지뢰를 밟든-_- 정말 꾸준하게 아다치스러운 이야기와 아다치스러운 분위기와 아다치스런 캐릭들로 이루어졌지. 이분의 작품이야말로 한결같이 지지 않는 길을 걸어왔구나.

Posted by 양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