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메 스튜디오에 어슬렁거리다 뉴스 하나 물어왔습니다.

미식축구 만화를 계기로 인기...경기인구도 증가세

저 치떨리는 애니실드=_=를 봐온 분들이라면, 요즘 거기서 가와사키 미식축구 월드컵에 대해 몇 달을 광고한 걸 아실 겁니다(한국팀도 소개되었죠). 기사의 내용을 요약하자면, 올해 대회 3연패를 노리고는 있다지만 한동안 경기인구가 감소추세던 일본의 미식축구가 만화 하나로 인해 인기를 얻기 시작해 요 몇 년간 급속도로 저변을 넓혀가고 있다, 정도 되겠습니다.
..아니 아무래도 좋은데 일본미식축구협회의 여러분, 진지하게 충고합니다. 제발 저연령층에 미식축구를 전파할 목적으로 애니실드를 적극 홍보하는 것만은 좀 참아 주십쇼, 그게 뭔 테러랍니까...;;;;;
....아니 물론.. 우리 국딩 시절에 배구공에 불꽃마크 그리고 오복성패스를 연습하게 만든 건 저 유치찬란하면서도 불타오르던 피구왕 통키라지만...;;; (애니실드는 버닝은커녕 스팀만 오른다)

그나저나 한국팀이 독일과 미국에 졌다고는 해도.. 제가 본 아이실드 극장판에는 독일어로 번역된 원작의 몇 장면이 들어가 있던 걸로 기억하는데, 유럽 쪽은 동양보단 미식축구에 관심이 있다고 알고 있습니다. 미국이야 더 말할 것도 없는 미식축구 종주국이고요. 하다못해 사회인팀이라도 있는 나라들을 상대로 변변한 팀도 없이 동호인끼리 나간 거니 졌다 해도 부끄럽게 여길 일은 전혀 아니란 생각이 듭니다. 랄까, 미국한테 0 대 77로 깨진 걸 보니 마오 데빌배츠가 데이몬고에 입학하자마자 치른 오죠와의 연습시합부터 떠오르더랍니다만..; 여튼 수고들하셨습니다!


p.s. 이나가키 씨는 미국의 대승을 당연하게 여기시던데, 물론 그게 당연한 거란 걸 머리로는 아는데도 쪼까 섭하더이다... =_=

Posted by 양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