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직하게 말하자면 나는 김성근 감독 스타일의 야구는 그리 좋아하지 않는다.코감독의 근성이 나를 베려놨어 언젠가 적었듯이, 가장 좋아하는 스포츠 만화에서 가장 좋아하는 팀 비슷한 게 현실에 튀어나온 걸 보니 이미 응원하는 팀이 있는 상황에서 뭔가 배알이 꼴리더란 것도 있고.(...) 그렇지만 저런 야구를 하는 감독이 크보에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상대하는 입장에서는 좀 얄밉긴 하지만 SK는 실제로 성적을 내는 팀이었다. 저런 팀이 있어야 다른 팀도 자극을 받고 덩달아 제 방식의 이기는 야구를 추구할 수 있을 거라 여겼다.
김감독의 야구인생은 어느 팀에 있든지 대체로 프런트와의 관계가 좋지 않았던 것으로 안다. 시즌은 책임지고 가겠다는 사람을 단번에 자르는 걸 보니 슼 프런트 또한 이전부터 작정했던 모양이다. 내가 슼팬인 것도 아니고, 자세한 사정을 알지도 못하니 별다른 말은 하고 싶지 않다. 하지만 이런 식으로 보내서는 안 된다는 건 알겠다. 연고지 문제로 우왕좌왕하고 뿌리 없다고 듣보잡 취급받던 팀을 일으켜 몇 번을 우승시켰던가. 크보의 끝판왕 SK 와이번즈를 빚어낸 명장에 대한 예의는 갖춰야 했던 것이 아닌가.
나는 초중고등학교를 모두 인천에서 나왔다. 비록 응원하는 팀은 전혀 엉뚱한 곳이지만 인천 사람들이 야구를 대하는 태도가 어떻게 변해왔는지 정도는 알고 있다. 코시에서 스크가 현대와 붙었을 때 인천 사람들이 이를 갈며 스크를 응원할 수밖에 없던 분위기를 안다는 이야기다. (..어 잠깐 그때 슼감독이 조뱀ㅋㅋ) 야구 자체에는 냉소적으로 변한 주제 단지 배신자 현대가 싫어 스크를 응원하던 사람들이 진짜로 스크의 팬이 된 건 김감독의 취임 이후였던 것 같다. 내 주위 사람들의 분위기는 그랬다. 그 양반들한테는 야구와는 도통 악연 밖에 없던 인천에 다시 '인천의 야구팀'을 돌려준 사람이 김감독이었다. 오늘 문학구장에서 유니폼을 불태우던 슼팬들 중에는 분명 김감독의 경질 하나만을 이유로 울분을 터뜨린 게 아닌 사람들도 있을 것이다. (물론 방화가 잘한 일이라는 것은 아니다. 태우려면 나가서 태우던가. 선수들 뛰는 데서 무슨 짓이야)
어찌 됐든, 자신이 맡은 팀의 팬들에게 저 정도로 지지받고 존경받고 사랑받는 감독은 한동안 다시 나오기 어려울 것이다. 우리 조뱀은 언제나 저렇게 될꼬.


그러나 이것이 갸의 현실
 

p.s. ...아오 다시 생각해도 열받네 걀과론이지만 차씨의 넋나간 송구와 짐주형 그 갸이시키의 에러만 아니었어도 이길 수도 있었다는 거잖아 야이나ㅓ무릐;ㅁ하으,.ㅇ리ㅗ..ㅣㄴㅇ릐
p.s.2 슼이 무너지고, DTD의 길을 가는 갸도 떨어진다면, 요즘 절호조의 상승세인 꼴데가 코시 갈지도. 근데 그게 롯팬들이 진심으로 좋아할 일인지는 모르겠음.(...)
p.s.3 모처에선 아주 난리가 났네. 그러니 야구는 오프라인에서만 핥아야 한다.



Posted by 양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