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루마가 세나를 미식축구로 이끌어주고 또 거짓이 거의 ('거의'라고 쓴 건 이시마루보다도 존재감 없는 그놈의 노트르담 놈 때문 -_-) 진짜가 된 지금까지 세나야말로 '진짜'가 되도록 꾸준히 격려해준 녀석인 건 누구도 부정할 수 없습니다. 마모리는 세나가 세상풍파로부터 보호가 필요하던 시절을 지나면서도 굳건하고 좋은 성품들을 간직할 수 있도록 지켜준 어머니 역할이란 것 또한 비밀도 아니고요. 그러니까 저는 은근슬쩍..이 아니라 대놓고-_-; 제 히루마모 편애를 밀어붙여서 부모님이니 아들내미니 말해왔습니다만, 이런 건 모두 세나의 정신적인 성장에 한한 이야기(농담)입니다.

올초에 세나 잡담 작정하고 한 번 지를 때도 히루마와 세나의 관계에 대해 끄적인 적이 있습니다. 그 때 히루마가 결국 세나의 성장에서 부성의 대표라는 건 확신했지만, 두 녀석은 그럼에도 겉으로 보이는 것과 달리 대단히 대등한 관계라는 게 참 신기했더랬습니다. 세나는 히루마가 시키면 하늘의 별도 따올 녀석이고, 히루마는 정말로 세나가 별을 따올 거라고 굳게 믿는 녀석이지요.(...) 부자관계라는 건 선후배관계가 그렇듯이 어쨌거나 수직적이지 완벽하게 수평적으로 될 수가 없습니다. 아무래도 스타트가 늦었던 세나는 히루마의 등을 쫓는 위치일 수밖에 없는 것처럼요. 하지만 캐릭터 대 캐릭터로서, 사람 대 사람으로서는 둘 중 한 녀석만 없어져도 아무것도 되지 않을 만큼 완벽하게 대등한 무게중심을 갖고 있습니다. 적어도, 지금은 그렇게 되었습니다. 히루마가 아이실드란 작품에서 지닌 가치야 말할 것도 없겠지요. 덕분에 녀석의 그늘에 가린 것도 같던 세나는, 처음에는 거짓말쟁이네 뭐네 하면서 히루마를 원망도 했지만(...) 지금은 누구보다도 믿음직한 에이스로서 녀석의 꿈을 자신의 꿈으로 실현시키는 위치에 이르렀습니다. 258th down의 그 사단이 터져버린 상황에서도 세나가 지금 이렇게 히루마의 위치에 나와서 주인공 노릇을 하는 것이 전혀 어색하지 않고 오히려 당연하게 여겨지는 건, 지금의 녀석이 히루마가 가진 캐릭터성이나 작품 내 비중에 비하더라도 누가 보나 거의 대등한 무게를 가지게 되었다는 의미로 생각됩니다. 누가 뭐래도 간판 주인공은 코바야카와 세나인 거지요.(히루마 팬으로서는 초큼 슬픕니다. OTL) 그리고 이 과정에서 세나가 히루마를 밀쳐내거나 캐릭터적으로 살해하는 게 아니라 언제든지 돌아와 히루마의 자리를 찾을 수 있도록, 함께 목적지에 도달할 수 있도록 여지를 남겨둔 채 이 위치에 서게 된 것에 저는 작가들한테 감사하고 싶습니다. 세나는 히루마로부터 독립해야 하니까 녀석을 극복해야 하긴 하지만, 서양식 친부살해신화의 과정은 털끝만큼도 따라가질 않네요. 진짜로 부자관계인 게 아니라 둘이서 한 몸이라 해야 할 정도로 대등하기 때문에 가능한 일인 듯도 합니다만, 히루마 팬으로서 이건 좀 감사하렵니다. OTL 여하간 두 녀석은 동전의 앞뒤, 전혀 다른 것 같지만 실은 동등한 가치를 지녔으며 함께 해야만 그 가치가 제대로 빛을 발하는 그런 관계라는 것이 이번 259th down에서는 분명하게 드러난 겁니다.

정말이지, 어떤 스포츠만화에서도 이런 주장과 에이스는 없었을 겁니다.
그리고 어떤 만화에서도 이렇게 균형잡힌 투 톱 주인공은 없었을 겁니다.



...생각해 보니. 내 모든 아이시 잡담은 히루마 잡담이며 히루마모 관련해서 마모리 잡담도 꽤 자주 했는데, 세나 잡담은 정말 날잡고 작정하지 않는 한엔 한 적이 없구나. 내 히루마 편애는 이 정도로 심각했던 거구나.;


p.s. 이번주 점프 순서에서 아이실드가 블리치 나루토에 이어 3위로 뛰어올랐습니다. (원피스는 휴재) 히루마 과거편이 끝난 후로 하쿠슈전이 시작된 요 몇 주 간 아이실드 순위가 상당히 내려가 마음이 아팠는데 오오 258th down 한 방에(...) 역시 히루마 카드가 강하긴 강하쿠나 최강이었쿠나(...)

p.s. 그래도 히루마가 돌아온다면 그렌라간 26화 스틸컷의 아니키 포쓰일 것임을 믿어 의심치 아니하는 1인
Posted by 양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퓨타 2007.11.26 12: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히루마 팬이라면 당연한 걸지도 모르죠...ㅇ<-< 세나도 사랑하고 히루마도 사랑하지만 저도 히루마 편애라.......이번 화가 약간 쓸쓸하면서도 기쁘기도 하고 뭐랄까..........말로는 표현할 수 없는 그런 화였습니다

  2. 견습기사 2007.11.26 13: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서 주인공팀 팬, 그 중에서도 주인공 팬이 제일 행복한 위치인 거지요. 1학년들이 잘 클수록 뭔가가 괜히 서운한 저는 어쩔 수 없는 2학년 사랑입니다. OTL

  3. 레크레카 2007.11.26 20: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화에서 세나가 쿼터백을 뛰기로 한 걸 봤을때 처음에 "어???"하고 잠시 놀란거 빼곤 위화감이 거의 없던데 그 이유가 이런 거였군요...(아님 그냥 만화의 흐름에 몸을 맡겨서 그런건가..=ㅁ=) 세나의 변화도 변화지만 쥬몬지가 히루마에게 그 대사를 했을떈 정말 "장하다 이놈들"이란 말이 절로 나오고 흐뭇한 미소가^^
    2학년들 포스(특히 히루마)가 강했던지라 내년 데빌배츠를 생각하면 좀 허전하고 조금은 불안.이번 하쿠슈전을 좀 더 지켜봐야 안심이 될 듯합니다. 내년에는 저마다 레벨업한 상대팀들이 등장할테니까요(....잠깐, 그럼 하쿠슈도 이번에 지면 다음 해에 레벨업한다는 이야기인가??!!)

  4. 견습기사 2007.11.27 13: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나가 정말 잘 커줬지요. 이젠 이녀석이 주인공인 거 누구도 부인 못 할 듯.(...) 쥬몬지의 그 대사, 정말 이 상황에선 쥬몬지가 한 건 해야 한다고 기대하고 기대했던 것이 제대로 보답받았습니다. 과연 차기주장. -_-* 내년 이야기는 신경 안 쓰렵니다 뭐 아이실드는 지금의 팀이 너무 완벽한지라 물갈이된 후의 이야기 같은 건 망상만 하고 싶습니다. 아니 실은 망상하기도 싫습니다. =_= 지면 물론 하쿠슈도 레벨업하겠죠.

  5. Arbino 2007.11.29 09: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세나와 쥬몬지의 성장을 기뻐하는 동시에 '아들내미들과 며느리를 잘 키우신' 히루마 님과 아네자키 여사님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는 마음을 느꼈답니다. 사실 지금의 데이몬이 너무나도 완벽하기 때문에 '선배들이 없는 내년'에 관해서는 굳이 상상하고 싶지 않지만, 애들이 이렇게 잘 커주었으니 내년에도 분명히 괜찮겠지요. 그리고, 데이몬의 성장과는 별개로 하쿠슈의 레벨업과 세이부의 설욕전도 여러모로 기대가 되고 말이지요. ('자신들보다 훌륭한 제자들'에다가 '소중한 선배를 다치게 한 원수들'이야말로 자긍심 강한 리쿠에게 있어서는 '자긍심을 걸고 싸울 만한 목표'인 셈이고 말이지요. 네, 그렇고 말고요.)

  6. 견습기사 2007.11.29 12: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 팬들과 잡담해보면 며느리 (또는 사위) 물망에 오르는 건 신이더군요. 쥬몬지는... 우직한 돌쇠. ^^; 글쎄, 리쿠는 251st down에서 권투를 예로 들어 본인의 입으로 말했던 것 같은데요. 하쿠슈가 키드의 팔을 부러뜨렸다 해서 치사하다느니 원수를 갚겠다느니 같은 소릴 하는 건 뭔가 잘못 아는 거라고요. 세이부를 패배시켰다는 사실에 대해선 설욕하겠다는 마음이 가득하겠지만 선배를 다치게 한 원수라는 마음가짐은 아닌 것 같습니다. 데이몬도 그건 마찬가지죠. 히루마를 다치게 한 원수라는 마인드가 아니라 히루마의 꿈이, 자신들의 꿈이 여기서 끝나버리는 건 (즉 팀이 지는 건) 우리가 못 참는다는 마인드라고 생각합니다.

  7. Arbino 2007.11.29 13: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야 뭐, 작가분들도 밑줄 치고 별표까지 넣어가며 강조해주시지 않으셨습니다. '얘네들, 원작공인 라이벌커플 맞습니다. 맞고요.' 라고 말이지요. 그리고 사실대로 말하자면, 저도 흔히 말하는 '라이벌커플'이란 것에 약한 사람이랍니다. 그리고 '소중한 사람의 소중한 사람'이란 것도, 어떤 의미에서는 '두근거리는 상황'이지 않나요?
    *그리고, 오죠전(가을) 이후의 하쿠슈전(가을)은 제가 직접보고 확인할 수 밖에 없지만, 역시 '싸울만한 가치가 있는 적'이란 것도 인생에 있어서는 소중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8. Arbino 2007.11.29 13: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뿐만 아니라 자긍심이든 명예든 허세든 '자기 자신을 지킬 수 있는 그 무엇'이란 소중한 것이지요. 타케모토 노바라 선생이 그렇게도 '옷차림과 순수함'에 집착하듯이, 때로는 '냉정함'이나 '겸손함'도 자기 자신을 지키는 '갑옷'이 될 수 있고 말이지요.(웃음)

  9. Arbino 2007.11.29 13: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얼음집은 편하지만 덧글을 쉽게 고칠 수 없다는 점이 불편하군요. ㅠㅠ)
    하지만, 저의 개인적인 의견을 굳이 말하자면, 히루마와 마모리의 '최강의 며느리 후보는' 역시 스즈나라고 생각합니다. 신의 경우도, 이미 세나를 '혜성처럼 나타난 최강의 라이벌'이라고 인정해 버렸으니, 더 이상 많은 것을 바라는 것은 무리이지 말입니다. 어느 높으신 분께서도 '계란을 한 바구니에 담지 말라'라고 하지 않으셨습니까?(이상, 웃겨죽기 일보직전인 모 아녀자의 수다였습니다.)

  10. Arbino 2007.11.29 15: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않으셨습니다->않으셨습니다'
    저도 어지간히도 BL 지지자 내지는 동인녀들에게 '원한과 애증'이 쌓였나 보군요. 이런 식의 오타를 내버린 것을 말이지요. ^^; (그러니까 이글루스는 하루라도 빨리 답글 수정기능을 내주었으면 좋겠습니다. OTL)

  11. Arbino 2007.11.29 18: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니, 않으셨습니다가 아니라 않으셨습니까? 라고 해야 했는데 말이지요. 정말이지 '사랑도 미움도 결국은 같은 것이다'라는 말이 맞기는 맞나 봅니다.(죄송합니다. 이제는 자제하겠습니다. OT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