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토르 위고와 관련해 발표를 할 일이 있었더랬다. 위고 대선생이 나온다 카면 의당 따라올 것이 <레미제라블>, 해서 레미즈 이야기도 (물론 뮤지컬 말고 -_-;; 아니 실은 심심하면 팬텀으로도 변신할 수 있는 대마왕 콤발장과 순진무구한 별의 요정 대천사 콰스트 자베르가 펼쳐보이는 세기의 대결을 뵈어드리겠어! 같은 크나큰 포부를 안고 발표 시작한 거지만 그 양반들 보여줄 짬은 없었고 하여간에 원작) 좀 엮어서 했더랬다.

이 수업에는 성적 깎이지 않으려면 발표를 들은 후 사이버강의실에 후기를 올려야 한다는 초큼 무서운 규칙이 있다. 그 기한이 임박한 고로 게시판에는 뭔가 글이 잔뜩 쌓여있었다. 포스팅에 댓글 달리나 하루종일 지키고 앉아있는 바보 블로거마냥 설레는 마음 안고 또각또각 클릭질과 뒤로가기를 반복하던 중, 슬그머니 내 안에서 뭔가 이건 아닌데? 하는 울화와도 같은 기분이 -_-;; 치밀기 시작했다. 대부분의 학우들은 위고 대선생 특유의 주절주절장광설이 절반은 먹는 여섯권짜리 완역본이 아니라 어릴 적 그림동화책을 통해 레미즈를 접한 듯 했다. 그리고 그 동화책이란, 어느 기지 넘치는 학우의 표현을 빌리자면

빅토르 위고 = 장 발장 = 은촛대

라는 공식으로 레미즈를 단순화시키는내용이엇떤거시다. 요컨대 옛날옛날에 빵 하나 훔쳤다가 19년 감옥 살고 나와서도 은촛대를 훔친 못된 도둑놈 장 발장이 착하신 신부님께 용서를 받고 착한 사람이 되었습니다 끗- 이란 게 레미즈에 대한 거의 일반적인 인식인 듯 했다. -ㅅ-;;;;;;;

아니.. 나도 뭐 그놈의 웬수같은 TAC만 아니었어도 예전에 읽다 포기했던 완역본에 다시 도전하는 짓 따윈 안 했을 것이고 (그만큼 콤발장 콰스트 자베르 콤비네이션은 강했다 OTL) 확실히 고딩 적까지는 레미즈 속 학생들이 봉기를 일으켰던가 어쨌던가도 헷갈렸더랬으니 말이다. 시간관계상 다들 레미즈의 개략 정도는 알 거란 전제로 줄거리는 패스하고 바로 본론에 들어갔더랬는데 후기를 보니 온통 그 소설이 그런 이야기였냐 그런 내용도 있었느냐 몰랐다 이런 반응 일색이라 대략 입이 안 다물어진다. 대학생이라면 모름지기 인내심을 가지고 소설을 쓰려는 건지 민생보고서를 쓰려는 건지 작가양반이 이 부분에선 그냥 수다나 떨고 싶었던 건지 알 수 없는 완역본을 읽어야 한다, 이런 이야기는 절대 아니다. 내가 문제삼고 싶은 건, 동화책으로만 그 책을 접한 사람들이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부분 "나는 그 이야기를 알고 있다"라고 생각했다는 것이다.

동화 내지 축약본으로 만들어진 명작은 분명 시간을 아껴주고 아직 어린 독자가 어려운 원작에 보다 친근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이끌어준다는 무시 못 할 장점이 있다. 하지만, 거기엔 그 동화 내지 축약본이 원작에서 정말로 말하고 싶어하는 걸 제대로 담아냈다는 전제가 스리슬쩍 깔려있다. 책읽기를 점점 더 싫어하는 쪽으로 흘러가는 요즘 세상에 어지간한 동기가 부여되지 않는 한 어릴 적에 봤던 작품을 완역으로 보겠다고 덤벼들 사람이 흔하진 않을 것이다. 즉슨 동화 내지 축약본에서 본 인상이 바로 그 작품에 대한 인상으로 굳어지는 것이다. 단순히 개인의 구원을 다루는 게 아니라 더 나아가 사회의 개혁을, 최강의 휴머니티를 다루는 저 레미즈가 그저 도둑놈 하나 갱생하는 과정 보여주면서 어린이 여러분 착하게 사세요~ 라고 좀 미심쩍은 교훈을 주는 이미지로 남겨진 것처럼 말이다. 편집이 잘 되면 다행이지만 그렇지 않으면 참 오래도록 난감해질 일이다. 기껏 동화라 해도 가볍게 가위질할 수는 없는 노릇이었던 거다. 근데 이미 다 광범위하게 저질러진 일 아니던가? 언젠가는 <삼국지> 같은 게 유관장 삼형제가 도원결의해서 악당 조조를 물리치고 (사실 촉이 중국통일은 못 했으니까 어정쩡하게) 태평성대를 이루었다는 내용으로 알려진다든가 누군가가 그렇지 않다고 태클 걸다간 오덕 취급을 받는 시대도 올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예감이 들던데, 내가 너무 넘겨짚었나?


뭐, 이야기를 좀 확대하면 결국 이런 거겠지. 정보화시대에는 정보의 소스를 틀어쥔 자가 수동적인 대중에게 어떻게 편집해서 흘려주느냐에 따라 오른손이 왼손으로도 바뀌는, 어딘가 빅브라더스런 일이 참 간단히 일어나버릴 수 있다는 것. 안 넘어가려면 내가 직접 제대로 된 소스에 다가가서 제대로 해석하는 수밖에 없겠지. 그치만 역시 어지간한 동기가 부여되지 않으면 그런 건 귀찮다는 게 문제란 말이야... 그렇다고 마냥 편집자를 믿을 수도 없고. -_-;;; 글쎄, 진짜 문제삼아야 할 건 지금 이 순간 내 머리에 스팀 오르게 하는 것이 이 사회의 큼직한 담론들에 대해 내가 무지무지무지 잘못 알고 있을수도 있다는 가능성이 아니라 레미즈가! 나의 레미즈가!! 나의 레미즈는 이러치안다능!!! 을 외치며 애꿎은 발표후기 붙잡고 짤짤거리는 것일지도 모르지. 하여간 나의 레미즈는 이러치안아!!!! OTL
Posted by 양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