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삼6 잡담

三國志妄想 2011. 3. 9. 18:36
이번에 나온 스토리 모드를 대략 훑어보고 진나라, 오나라 스토리모드를 플레이한 동영상도 봤다. 특히 진나라 스토리모드를 보고 있자니 딱 드는 기분이 그거더라.


강유야 그냥 천수에서 살아라 모르는 아저씨가 같이 가자 해도 따라가면 안 된다.
저 아저씨한테서 배우는 건 담배 뿐


삼국지는 기본적으로 세 세력 + a가 치고받고 싸우는 이야기다. 때문에 각 세력의 빠들도 지지하는 나라 빠짓에 골몰하거나 다른 나라 빠와 으르렁거리기 일쑤다. 진삼이 멋진 건 각 세력의 시점에서 - 판타지 전개라 진한 병맛을 풍기긴 하지만 - 드림을 실현시켜 준다는 것이다. 프리모드는 물론 말할 것도 없고, 무쌍모드는 경우에 따라 그 인물 그 나라의 빠에게 살짝 위안이 될 정도. 그런데 이번 진삼6에서 설정된 스토리모드는 진나라를 등장시킴으로써 가차없이 못을 박는구나. 그런 건 없다고.

물론 오나라 스토리모드를 보니 어떻게든 오가 천통? 엔딩? 을 보고 끝내는 내용인지라, 위와 촉도 나름대로 그런 전개를 가져가겠지. (듣자하니 위나라 마지막 전투는 조조 사후 돈횽이 사마씨 일족을 쓸어버리는 것이라고(...)) 하지만 진이 버티고 있기에, 그리고 그게 실제 역사이기에, 전혀 위안이 되지 않는다. 진나라 스토리모드 후반에서 박살나는 강유를 보고 있자니 촉빠는 아프다. 그나마 9번이 아니라 다행이냐? 앙? 안락공 이새퀴는 왜 나왔어? 낙불사촉 드립치러?? 아오!!!
진삼에서 드림을 빼면 무엇이 남을까.아워너테익유투게이바? 연의 내지 실제 역사에 충실한 스토리를 반기는 팬은 많겠지. 드림의 실현이라도 병맛은 병맛이니까. 그렇지만 허전하고 씁쓸해진다. 많은 삼국지팬들이 오장원을 못 넘기는 이유가 뭐겠냐고. 이놈의 현시창 인생무상 전개를 왜 게임에서까지 봐야 하냐고.
잠깐만 기다려 백약. 내, 시뮬을 돌려서 너로 천통 시켜줄게.




p.s. 참, 제대로 된 오프닝 동영상을 봤는데 공홈에 걸린 것에서 내용이 살짝 추가됨. 엉엉 울던 아두가 누구를 보고 뚝 그치던데 그야말로 혼자 버려져서 울던 아이가 아빠를 찾은 그런 ...아아 조대원군!
p.s.2 그리고 조운한테 창을 던져주는 장비는 영삼 이래 두번째로 내 로망을 실현시켜 주더라. 나는 그런 싸나이의 향기가 풍기는 게 좋아!


Posted by 양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요르다 2011.03.09 19: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나라 시나리오는 촉빠들에게 고통과 인내의 시간일 뿐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라...

    • 양운 2011.03.09 2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프리모드가 있더라도 진나라 시나리오 시대는 삼국의 플레이어블 시대와 겹치지 않아서 결국 강유를 패는 걸로 귀결되겠지요. 악!ㅠㅠ

  2. 침향 2011.03.09 20: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 강유야 그냥 천수에서 살아라 모르는 아저씨가 같이 가자 해도 따라가면 안 된다(2)...흑흑 뇌세척님 블로그에서 스토리모드 목록만 봤는데도 촉빠의 안구에는 그저 습기가 찹니다ㅠㅠ이런 식이라면 제 손에 플삼+진삼이 있다 하더라도 차마 플레이 못할 듯(아 그건 아닌가)...
    2. 아 근데 진나라 스토리모드까지 죄다 깨야 나오는 뭐라도 있는 건가요? 진삼은 블로그 등등에서 맛만 대충 봐서 시스템은 잘 모르는지라=_=;
    3. 옙 그렇습니다 천통미션 완수한 진이 가장 인기가 없지요 저에겐 오장원 이후는 이미 삼국지가 아님요(강유 미안)
    4. 글! 글! ...네 쓰다보니 이건 양운님과 북방선생 그 가운데 어드메쯤 되는 문체가 나오고 있습니다. 나 어떡해...oTL

    • 양운 2011.03.09 2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1. 저도 이걸 입수해봤자 진나라는 못할 것 같습니다. 아니, 아예 맨 처음에 진나라부터 설렁설렁 깨고 얼른 촉으로 가서 마음을 가라앉혀야...-_-;
      2. 글쎄요. 이전의 진삼시리즈는 맨 처음 플레이할 수 있는 캐릭 수가 제한되어 있어서, 열전이나 특별한 이벤트를 거쳐야 나머지 캐릭이 풀리는 형태였습니다. 이번에는 크로니클모드에 그런 비슷한 게 있지 않을까 싶지만 추측일 뿐이네요.
      3. 역사적으로야 위촉오에서 칭왕하고 칭제한 후로는 진 통일까지 다 삼국지지만요. 후반 파는 분들은 같이 놀 삼덕이 적어서 쓸쓸하겠지요.
      4. 하하 저한테 문체랄 게 있는지; 기대하고 있습니다.

  3. 승연 2011.03.09 23: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차피 촉 후반기 파는 사람(들)은 '제대로 된 매체가 나온다' + '같이 놀 사람이 없다' 이런 거 기대 안해요 -ㅅ-. 걍 자체 생산 자체 소비 (...)

    • 양운 2011.03.10 07: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긴 비교적 사람이 많은 것 같은 시기 많은 것 같은 인물들을 파는 저도 자급자족 혼자놀기 중이란 걸 느낄 때가 많은 판이니..;

  4. 원랑 2011.03.09 23: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 스토리모드에서 촉 격퇴전만 네번 있는것을 보니 뭐라고 할말도 없네요.
    저걸 다 클리어 할 생각을 하니 아곸ㅋㅋ 캐릭터 수가 적기에 스테이지도 적을거란 예상외로 진나라 스테이지가 오히려 하나 더 많기까지 하고 말이에요.
    뇌를 비우고 패드를 조작한다고 해도 성질이 날것같습니다....

    • 양운 2011.03.10 07: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장원 이후의 30년 역사는 모조리 진에 돌려진 탓인 것 같습니다. 우리 이거 꼭 해야 할까요? -_-;;; 진나라를 안 해도 상관없다면 가차없이 스루해버리고 싶습니다.

  5. 횡퀘 2011.03.10 22: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유야...? 우리 강유 못 보셨어요? 이렇게 생겨서 30년 정도 삽질한 아이인데...........이걸 진짜 구현하다니 무슨 짓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