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찬합?

三國志妄想 2011.10.06 23:32


갑자기 블로그 조회수가 폭발하기에 뭔가 했더니, 웬 빈 찬합? 순문약 관련해서 어디에 기사라도 났나?
일단 위서 순욱전에는 조조의 위공 문제와 관련해 "근심 속에 죽었다"라고만 기록되어 있다. 그로부터 홧병이라고 유추하는 썰이 있는 듯하다. 순욱이 사망했을 때 유비가 조조 앞으로 댁 때문에 충신이 다 죽는다고 비꼬는 편지를 보냈다고도 하니, 아주 관련이 없지야 않겠지. 여기에는 빈 찬합에 대한 이야기가 없다.
개인적으로는 순욱이 빈 찬합에 대한 이야기처럼 자결했을 거라는 생각은 들지 않는다. 다만 그런 이야기가 전해질 정도로 조조와 순욱의 관계가 씁쓸한 비극으로 마무리된 것은 사실이다. 조조의 창업과 조조에게 가장 험난했던 관도대전 시절을 이야기할 때 순문약을 빼놓을 수 있을까. 그런 사람이, 조조가 위공이 되는 것을 반대해 소원해지고 근심 속에 쓸쓸히 죽어간 것이다. 조조빠를가장한고도의촉빠만화로 악명 높은(?) 창천항로조차 순욱의 죽음을 자결로 처리하고 있지 않던가. 촉빠야 촉빠니까 빈 찬합을 들어 조조의 변심을 비난하겠지만 조조빠들에게도 그건 두 군신의 관계가 어긋나버린 무척 아픈 이야기일 것이다.
언젠가 순욱이 조조를 선택하고 떠난 이유에 대해 주절주절 끄적인 적이 있는데 그것은 어디까지나 순욱의 입장에서 생각해본 것이었다. 말년에 천명이 허락한다면 난 주문왕 노릇 하겠음ㅇㅇ 같은 소릴 하던 조조라면, 결국 자신을 선택하지 않은 순욱 때문에 슬프다 못해 섭섭하고 섭섭하다 못해 화가 났을 것 같다는 생각은 든다.

그러든말든 우리 삼덕들 머릿속에서는 순욱=빈찬합=자결이라고 자동으로 키워드가 완성되기는 하지만.



Posted by 양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침향 2011.10.07 01: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양덕조?....전 우리 수경선생의 자字가 덕조라는 사실 말고는 기억이....아아 덕심이 모자라군요oTL

    순욱의 왕좌지재, 그리고 그의 개인적인 구상 및 그 이후 보여준 조조의 행보 기타 등등 하면 굳이 빈 찬합 어쩌고 하는 소재를 꺼내지 않더라도 순욱이 자살로 생을 마감하지 않았을까 하는 추측은 생각 이상으로 좀 매력적(?)으로 보이는 게 어느 정도 사실 인 듯합니다(이게 촉빠여서 그런건지는 저도 잘...). 물론 정식 기록에는 나오지 않았으니 알 길이야 없지마는요.

    근데 저 검색어의 물결은 뭐래요(............)

    • 양운 2011.10.07 12: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계륵의 고사로 유명한 양수도 자가 덕조입니다. 곽가가 벌써 자기 사후를 생각해 나름대로 포석을 까는 건가 하는 망상까지 들고 있습죠. 진모가 독자 고문을 참 잘 하는듯. -_-;
      저도 뿌리까지 촉빠인지라. 그런데 그 빈찬합이라는 게 이야기의 소재로서는 참 매력적이지요? 촉빠식으로 표현하면 말년에 유비와 뜻이 정반대로 어긋나버린 제갈량이 자결을 선택한 거나 마찬가지니까요.

  2. 미루 2011.10.07 10: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제가 직접 본건 아니지만 뿌리 깊은 나무라고 새로 시작한 드라마에서 빈찬합을 보낸다=자결종용 을 의미하는 장면이 나왔다고 하더라고요. 저 검색어들은 그래서 저렇게 난무한게 아닌가 합니다...? 그러고보면 삼국지가 참 여러 사람들에게 영감을 주는 매체이긴 한 것 같아요. 예전에 봤던 선덕여왕 드라마에서도 조조가 마초랑 한수 사이 갈라놓으려고 편지에 먹칠하는 트릭이 사용된 적도 있고...

    • 양운 2011.10.07 12: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드라마였군요. 지금도 검색어의 물결이 이어지고 있는데 잠시 홈페이지 링크를 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선덕여왕에서도 그런 게 나왔나요? 드라마를 안 보니 소식이 깜깜하네요. 그러고 보니 태조 왕건 같은 경우 작가가 삼덕질 좀 한 티를 낸 것 같군요.(...) 삼국지가 이야기 자체만으로도 엄청 재미지긴 한데 지금처럼 영향력을 미치게 된 데에는 나본에게 빚진 게 많은 것 같습니다.

      음, 그런데 빈찬합을 보낸 것이 우리의 연은 여기서 끝이다 이런 의미였고 그걸 본 순욱이 자결을 택했다고 저는 기억하는지라, 드라마에서는 어떤 맥락에서 저게 튀어나온 건지 봐야 알 것 같습니다. 그냥 빈찬합이 튀어나온 거라면 상당히 생뚱맞을 듯합니다.

  3. 2011.10.09 15: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양운 2011.10.09 21: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닙니다 최근 포스트에 달린 댓글이 확인하기 좋아서 저도 이편이 편합니다. 비밀글님이 남기신 글을 본 분도 기다리고 계실 겁니다. 그쪽에 올리시는 게 좋지 않을까 싶네요. 저도 그쪽에서 슬그머니 묻어가겠습니다. 무엇보다도 좋은 것은 널리 나눠야...!
      부끄럽지만 제 쪽은 이제 3/5 정도 됐습니다. 야구 플레이오프 개막;;;; 같은 걸림돌도 있고, 어쩌다보니 분량이 약간 많아져서요. 무슨 일이 있어도 이번 주 내에 드리겠습니다.;;; 블로그에 올릴 텐데 그때 "모 님이 주신 리퀘"라고 닉을 밝혀도 괜찮을까요?

    • 2011.10.09 22: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비밀댓글입니다

    • 양운 2011.10.10 0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지금 진행하고 있는 꼴을 보노라면 면목이 없네요.;
      봤습니다. 따로 블로그에 댓글 드리겠습니다. 이놈의 티스토리는 비밀글에 대한 답글이 전체공개인지라. -_-;

  4. 명장관우 2012.05.02 09: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의와는 달리 순유가 위국공 즉위를 찬성했고 순욱이 추천한 정욱 등 영천계 인사 상당수도 조조의 구석, 위국공 즉위 등에 대해 당연한 듯이 여겼던 듯 싶습니다.

    그러니까 조조의 사람들 중 사실상 순욱 혼자만 위국공 즉위에 강력하게 반대를 넘어 반발했던 상황.

    오히려 조정 신하, 동기, 후배들이 전부 순욱을 보고 "저 친구 왜 저래?" 요런 분위기가 조성된 듯 싶네요.

    • 양운 2012.05.02 2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협천자 영제후가 조조와 헌제 양자가 윈윈하는 구도라 해도 최종적인 목표는 유씨 한실을 회복시키는 거라는 게 제 생각입니다. 제 생각을 전제로 할 때 순욱이 충성하는 대상은 처음부터 한실이었고 조조는 그의 대계를 위한 선봉장 내지 동반자적인 역할이 아니었을까 합니다. 하지만 군웅할거기는 너무 거칠었고 그 상황에서 조조가 장악한 '유씨 한나라의 조정'을 강화하기 위해 순욱이 보여준 왕좌지재로서의 모습들은 주위 사람들에게 한실이 아니라 조조 바로 그 사람에 대한 충성인 것처럼 해석되었던 게 아닌가 싶습니다. 헌제 시기의 한나라가 완전히 막장이었던 건 헌제 자신의 탓이 아니라 그 전부터 무능한 황제들이 나라 안팎을 통제하지 못하면서 쌓여온 구조적인 문제였으니, 나라 자체를 쇄신해야 할 필요성은 있었겠습니다. 그게 조조의 사람들에게는 천자의 성씨가 바뀌어야 한다는 '천명'이라고 보였을 테고요.
      어찌 됐건, 순욱이 좀 더 오래 살아서 조조와 비슷한 권력을 가지고 비슷한 위치에서 비슷한 역할을 하며 나라를 굴린 제갈량의 경우를 봤다면 무슨 생각을 했을지가 정말 궁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