銀河英雄傳設

낚였다 2011. 10. 13. 00:39

은영전을 한자로 치니 뭔가 중2스멜이 보강되는 신기한 효과가 눈에 보인다.
서울판의 번역이 영 괴랄하긴 하지만 본가 어딘가에서 썩고 있을 녀석을 구조하고 싶은 생각이 여전하다. 일주일에 용돈 천원 받던 고딩 시절 모으고 모아서 한권씩 수집한 거라니까. 그런데 견물생심이라고, 까만 컬러로 바뀐 표지와 서울판에는 없던(그리고 을지판에서는 해적판답게 배열 자체가 엉망진창이었던) 일러와 기타 특전이 들어간 신판을 사진으로 보니 갑자기 마음이 매우 동하고 있다. 싱숭생숭 들뜨기까지 한다. 그렇다. 나도 중딩 때 학교 선생님께 추천받아 그 까만 책에 손을 댄 이래 우주에서 중2의 역사를 써내려간 세대였던 것이었다. 지르고 싶잖아 젠장!
삽입된 일러를 보니 은영전 만화책 버전의 그 작가가 원작에서도 삽화를 했나 보다. 하긴 애니보다는 그쪽이 더 눈에 즐겁긴 했다. 만화를 먼저 접하고 애니를 봤다가 빨간 텐넨파마를 본 순간 멍때렸는데 잠시 후 로젠리터의 볼기턱이 등장하자 의자에서 벌떡 일어설 정도로 분노했던 것 같다. 그런 시절도 있었지 헤헤.

가만 생각해 보니 은영전을 처음 접한 그 무렵에 덕질하던 게 슬레와 창2고 준 덕질 수준으로 열심히 읽었던 게 삼국지와 과수원댁 아저씨 책이었다. 이거, 가만 보니 지금 내가 덕질하는 환경은 모두 그 시절에 9할은 완성되었던 건가 싶다. 여기에 에바나 우테나까지 더하면 완벽하게 우리 세대의 덕이 완성되겠지? 이거참, 어쩌다 이렇게 된 건지 나도 궁금하다.;

Posted by 양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침향 2011.10.13 09: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 저의 원흉은 아마도 승상님일 겁니다. 그게 아니면 이영도?ㄲㄲㄲㄲ

    2. 전 제일 처음 본 게 '얀웬리'버전의 텍스트본...그리고 애니ㅋㅋ이글루스에 어떤 블로거가 은영전을 정식으로 새로 번역한다는 글을 올린 건 언젠가 봤는데 나오는 모양이군요(아닌가?). 그런데 뭐랄까, 은영전에 등장하는 인물들은 뭔가 좀 평면적이라는 느낌을 지우기 힘들어서, 재밌다고 생각하고 보긴 했지만 덕질까지는 하지 않게 되더이다.

    3. 옙ㅋㅋ제 덕질의 바탕 역시 중학교 시절, 그것도 중2 시절에 완성되었지요ㅋㅋ 창세기전 시리즈는 고딩 시절에 접하긴 했지만 제가 정식으로 플레이한 게 아니라서(정확히 말하자면 창세기전 덕질하는 녀석들을 친구로 둔 덕(?!)에 창세기전 전체 스토리를 주워들은 거라서), 딱히 정이 막 가진 않더이다.ㅎㅎ

    4. 롯팬인 덕분에 어제는 실로 열심히 갸를 응원했지만(.....................) 음음. 아무튼 중간고사를 롸끈하게 말아먹을 것만 같은 불길한 예감이 듭니다. 뭐 열여덟 과목을 죄다 말아먹진 않겠지만요ㅋㅋㅋㅋ

    • 양운 2011.10.14 01: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2. 나온 모양입니다. 책 도착했다고 인증한 포스팅을 보고 저도 블로그에 끄적거린 것입죠. 캐릭터 뿐 아니라 주제와 전투도 좀 평면적인 데가 있긴 하지만 이야기 자체가 참 재미지지요. 중딩, 고딩 때는 그냥 무조건 다 좋았고요. ~_~

      3. 고딩 시절에 접하셨다면 아마도 창3, 창3팟2 무렵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개인적으로 그쪽 시리즈에는 좀 분노한 게 많아서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 아무튼 10대 초반의 나이라는 건 여러 의미에서 대단한 것 같습니다.

      4. .....후반기에만 호구였거등여?! 상반기엔 우리 잘했거등여?!!! 으아아아아아아 OTL 저도 롯데의 최종순위를 보고 올해엔 부산 쪽 진학률이 음..스럽겠지 하는 생각부터 들었습니다. 개인적으로 롯데가 한국시리즈 우승했으면 하고 있습니다. 문제는 저희팀 잉여들이 슼타선을 다 살려놔서 -_-; 그런데 어쩌다 18과목이나 들으십니까? 18학점이 아니라 18과목이요?;

    • 침향 2011.10.14 08:16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그게-_-; 아무튼 이쪽 계열의 커리큘럼 구성이 원래 그렇습니다(....) 제가 포풍 재수강을 한 건 절대 아니랍니다(학기 전체 재수강(이른바 유급)이 아닌 이상 과목 하나 재수강은 불가)-_-; 전공선택과 전공필수 사이의 차이가 없어요ㅋㅋㅋ선택이고 나발이고 커리큘럼에 있는 과목을 모조리 들어야 졸업할 수 있는 참 거시기한 모양새!ㅋㅋㅋ 아, 학점 총계는 아마도 대략 22학점인가...뭐 그럴 겁니다. 그리고 그 과목 중에는 교수 둘이서 수업을 하는 게 있어서 한이름 두과목인 것도 두 개(....)

    • 양운 2011.10.15 01: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22학점이란 것 자체가 쉽지 않을 텐데 으음;;; 고생하십니다;;;;;;

  2. 승연 2011.10.13 18: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초딩 3-4학년 때 삼국지, 고딩, 대딩 때의 태평양 돌핀스-현대 유니콘스, 대학 졸업 뒤의 프로그레시브 메탈인데 이 세 가지 (책, 야구, 음악)이 사이클 돌듯이 돌더라고요. -_-;

    • 양운 2011.10.14 01: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취미나 덕질로 드러나는 기호라는 게 10대, 20대에 틀이 잡혀 평생을 지배하는 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고 있습니다.

  3. neige 2011.10.22 2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판 곱습니다. 박스판 좋아하지는 않지만 낱권의 사이즈나 장정이 꽤 괜찮아요. 등장인물들이 모두 다 미남인 삽화는 어떨까 싶었는데 오베르슈타인의 입이 까다로우신 개님을 볼 수 있어서 만족하기로 했습니다. 애니판 얼굴들이 익숙했던 저는 쇤코프가 너무 미남이어서 위험하다 싶을 정도였습니다^^;
    전 정작 중딩때는 삼국지 보느라 은영전은 대학때 읽었습니다. 창룡전을 고딩때 먼저 읽고 대학 가서야 은영전을 읽었는데 홍차를 탄 브랜디를 좋아하는 제독님한테 낚여서는...그래도 낚인 것 치고는 원작 읽고 애니 보고 2차 찾아 읽고하는 수준으로 얌전하게 끝났으니 본격적으로 은영전으로 덕질해본 역사는 없네요.
    결국 남은 건 삼국지니까 정말 덕질의 뿌리는 중고딩때 완성되는 걸까 싶어집니다. 20대에 시작한 다른 덕질을 하다가도 결국 다시 돌아가게 되는 게 삼국지인걸 보면 그래요.

    +방명록으로 먼저 인사드릴까 해서 갔다가 영웅삼국지 중간권들을 구하셨다는 걸 읽었는데 혹시 1권은 구하셨는지요. 헌책방에서 모으다보니 어쩌다가 1권이 한 권 더 구해져서 여분 삼아 보관 중입니다. 겉표지는 없지만 혹시 필요하실까해서요.

    • 양운 2011.10.22 2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은영전을 덕질 수준으로 파진 않았습니다. 그냥 나우은클 등에서 팬픽을 찾아보는 정도였네요. 그래도 지금까지 생각나면 읽고 소식이 들리면 찾아보게 되네요. 중고딩 시절의 덕질이 정말로 평생을 지배하게 될까요? ^^;
      영웅삼국지는 전권을 모두 구했습니다. 제안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제가 인터넷에서 중고를 찾아다니던 때에는 그래도 재고가 있었는데 요즘에는 어떤지 모르겠네요. 복간된다면 정말 좋겠는데.
      그보다 요즘 레미제라블을 파시는 듯한데 저도 원작소설과 뮤지컬 양쪽으로 레미즈 팬인지라 자주 찾아뵙게 될 것 같습니다.

    • neige 2011.10.23 0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마 머리도 마음도 말랑하고 흡수가 잘 되는 시기라서 영향이 더 오래 남지 않나 싶습니다. 덕질이 아니더라도 그 시기에 뭐든 좀더 많이 읽어둘걸 그랬다 아쉽기는 해요.
      모두 구하셨군요. 축하드립니다^^ 저도 몇년 전에 구할 때는 재고가 제법 있어서 어렵지않게 구했는데 그래도 복간되면 좋겠다 싶습니다. 재해석된 삼국지로는 이만한 게 없다고 생각하거든요.
      레미즈는 프랑스어의 벽이 너무 높아서 슬쩍슬쩍 언저리만 파고 있습니다. 읽고싶은 자료는 많은데 읽을 수가 없어요ㅠㅠ 파기 시작한지 몇달 안되어서 아직은 아웃풋이 없습니다만 혼자인가 외로웠는데 가끔이라도 들러주신다면 대환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