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아.

영화, 뮤지컬 2008.07.19 03:00

한 달쯤 이어지던 은근한 까칠함이 갑작스레 녹아내리는 기분이었다.
하나씩 떼어놓고 봐도 훈훈한데 모아놓고 보니 아주 치유를 해주는 형제다. ㅠ_ㅠ

...사실은 로고이미지에 맨날 내 여자는 내가 지킨다 모드버럭하는 형님만 올렸더니 살짝 미안해져서 본연의 자상한 모습을 올리고 싶어졌음. 해서 디비디를 돌리다가 파블로프의 멍멍이마냥 멍 때리며 헤실거리는 자신을 발견했음.;

Posted by 양운

댓글을 달아 주세요